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안산소개

오정각

오정각

조선 세조 2년(1456) 단종복위의 모의에 가담하였다 실패하여 사육신등으로 참형을 당한 충의공 김문기의 충절과 충의공의 자(子), 손(孫), 증손(曾孫), 현손(玄孫)의 효자정문이 각각 봉안되어 있다.
조선 세조2년(1456) 단종복위(端宗復位)의 모의에 가담하였다가 실패하여 사육신(死六臣)과 함께 참형을 당한 충의공(忠毅公) 김문기(金文起)의 충절(忠節)과 공(公)의 자 현석(玄錫)의 충신정문(忠臣旌問), 손 충주(忠柱), 증손 경남(景南), 현손 약전(約前)의 효자정문(孝子旌門)이 각각 봉안되어 있어 오정각(五旌閣)이라 불리고 있다. 김문기는 조선 세종8년(1426)에 문과에 급제하여 검열, 정언, 함길도(함경도의 옛이름) 관찰사를 거쳐 이조판서에 이른 문신이다.
고종7년(1870)에 건립한 정각으로 초익공(初翼工) 양식의 맞배지붕으로 정면3칸, 측면 2칸으로 건립되어 있다.

/
오정각 입구 사진
오정각 전경 사진